관악 강감찬 명소

강감찬 생가터

서울 관악구 낙성대동 218-9 외 2필지

고려시대의 명장으로 거란의 10만 대군을 무찔렀던 인헌공 강감찬 장군(948-1031)이 태어난 집터이다. 태어난 날 하늘에서 큰 별이 떨어졌다 하여 그 생가의 터를 ‘낙성대’라 했다. 그곳에는 고려시대의 사리탑식 3층 석탑이 있어 낙성대 위치를 알려주고 있다. 1973년 낙성대를 정화하면서 이 3층 석탑을 낙성대공원 안국사 경내로 옮기고 원래 3층 석탑이 있던 자리에는 1974년에 따로 높이 2m의 유허비를 세워 유서 깊은 사적지임을 표시하였다. 고려시대에는 이곳의 지명(地名)이 금천(錦川)이었는데 장군의 출생지임을 나타내기 위하여 사리탑식(舍利塔式)의 삼층탑(三層塔)을 세워 후세에 전해왔다.

낙성대 3층 석탑

서울 관악구 낙성대로 77

낙성대 공원 안국사 경내에 『강감찬 낙성대』라 새겨져 있는 사리탑식의 3층 석탑으로 1972년 5월 25일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제4호로 지정되었다. 원래 이 탑은 강감찬 장군이 태어난 봉천동218번지 집터에 있었으나,낙성대 공원 조성시 이곳으로 옮겨놓은것이다. 이 석탑의 조성연대는 고려시대(13세기경 추정)로 자재는화강암이며 탑의 높이는 4.48m이다.

낙성대 공원

서울 관악구 봉천동 낙성대로 77

낙성대 공원은 고려의 명장 인헌공 강감찬 장군(948∼1031)을 기리기 위하여 만들어진 곳이다. 1973년 서울특별시에서 주변 지역을 정돈하여 사당과 부속건물을 신축하여, 공원 동쪽에 사당을 지어 안국사라 하여 장군의 영정을 모셨으며 정면에는 외삼문인 안국문과 내삼문을 세웠다. 문 안에는 낙성대 3층 석탑을 강감찬 장군 생가터에서 옮겨 왔으며, 탑 맞은편에는 사적비를 세워놓았다. 안국사는 고려 시대 목조 건축양식을 대표하는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을 본떠 세웠으며 팔각 청기와 지붕이 올려져 있어 웅장한 느낌을 준다.

강감찬장군(낙성대) 역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지하 1928

2016년 ‘낙성대 역명 개정 추진계획’ 수립 후 2020년 2월,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을 강감찬역으로 병기하도록 명칭 변경이 확정되어 고려 명장 강감찬 장군 이름을 딴 역이 생겼다.

강감찬대로

남부순환로 (시흥IC~사당역, 7.6km 구간)

구민 1,200명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열람과 도로명주소위원회를 거쳐 2019년 6월 남부순환로 일대에 명예도로명 ‘강감찬대로’가 부여되었다.